한신공영, 미얀마 마니푸라 수력발전소 사업 MOU 체결

지난 29일 최용선 한신공영 회장(왼쪽)은 미얀마 네피도에서 유키소 미얀마 전력 1부 국장과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 한신공영 이 지난 29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정부와 마니푸라 수력발전소 건설과 운영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 신공영과 미얀마 정부, 미얀마 현지 건설회사인 메가리소스 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이 사업은 네피도에서 북쪽으로 약 400㎞ 지점에 위치한 깔라이 지역에 95MW 발전설비 4기 등, 총 380MW 규모의 댐 수로식 발전소를 건립, 운영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체결식에는 발주부서인 미얀마 정부 전력 1부 외에 여러 정부부처 장·차관과 실·국장들이 참석했다. 사업에 투자와 운영자로 참여를 검토 중인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도 참석했다.

한 신공영 관계자는 “이번 MOU는 그 동안 중국 건설회사 등이 독점하던 미얀마 전력과 인프라 사업 부문에 한국 건설사로는 최초로 참여하게 된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양 국가가 최초로 하는 개발협력사업이라는 선도적 의미도 부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신공영은 본 발전사업 외에도 각종 사회 인프라 건설, 광산개발, 환경시설, 주거, 상업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미얀마 정부·기업들과 사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10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