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리스크

中대체 저임금 생산기지… 30개 업체 진출
– 늑장행정ㆍ인프라부족ㆍ일본진출 삼중고

국내 섬유업계가 미얀마 관료들의 경직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미얀마는 섬유업계의 새로운 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지만 각종 행정처리 과정에서 관료들의 경직성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얀마는 임금 수준이 월 50~70달러로 낮아 임금이 치솟고 외국기업에 대한 혜택이 철폐되고 있는 중국을 대체할 최적의 국가로 손꼽혀 현재 30여개 업체가 공장을 지었거나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 지만 문제는 미얀마의 낙후된 정부 시스템이다. 오랜 사회주의 체제를 겪고 경제 개방을 이제서야 시작한 미얀마는 외국기업을 비롯, 민간기업과 협력한 경험이 일천해 한국기업들이 이들과 일하는 과정에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신축 허가 등 제반 행정 처리가 지나치게 오래 걸리고 인프라가 부족한 것이 가장 큰 문제로 꼽힌다.

신성통상의 경우 2010년 처음 미얀마에 진출해 근로자 9000여명, 95개 라인 규모의 4개 공장을 건설하고 우븐, 가방, 셔츠 등을 생산하고 있지만, 공장 신축 허가를 신청한 후 1단계 공사를 마치기까지 1년이 넘는 시간을 소비해야 했다.

도로나 수도 등 제반 인프라 시설도 아직 열악해 진출하는 업체들이 직접 공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설 상가상으로 그동안 미국이 유지해 온 미얀마 산 제품 수입금지 조치를 최근 정치개혁을 지원하기 위해 풀면서 미국 수출을 노리는 일본 섬유업체들이 미얀마 행을 서두르고 있어 미얀마 조기진출의 메리트를 충분히 누리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염 대표는 “베트남의 경우 한국기업과 일본기업의 진출 시기 차이가 커 이득을 많이 봤지만 미얀마는 그 차이가 매우 짧은 편이라 정부가 직접 나서 미얀마 정부와 협력, 진출 업체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줘야 선점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 편 섬유업계는 지난 1일 윤상직 지식경제부 1차관을 초청해 열린 ‘섬유ㆍ생활산업 중견기업 간담회’에서 이런 상황을 설명하고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윤 차관은 “외교통상부와 협력해 대사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지원을 다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396 total views, 1 view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