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유기농 사업

말레이시아, 유기농식품시장 ‘꿈틀’       □ 유기농식품 재배와 시장 상황   ○ 유기농식품 수요 태동 – 말레이시아인, 건강에 대한 관심 고조 : 현지 공급업체에 의하면, 유기농식품에 대한 문의와 수요가 증가추세임. – 말레이시아의 주요 하이퍼마켓은 유기농상품 판매가 전년 대비 20% 상승했고, 증가하는 수요를 맞추기 위해 유기농 재배농가를 지속적으로 물색하고 있음. 현지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유기농식품이 수입되기도 함. – Mardi의 연구보고에 따르면, 80%의 국내 유기농상품 수요는 수입으로 충당됨. 수입품목으로는 호주와 뉴질랜드의 유기농과일, 중국의 콩과 조미료, 태국, 유럽…

256 total views, no views today

더보기

캄보디아 CJ

CJ(124,000원 0 0.0%)의 캄보디아 내 전분 사업 자회사인 CJ캄보디아가 ‘계륵’으로 전락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CJ는 CJ캄보디아 사업의 존속 여부를 놓고 심각한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효율성이 떨어지는데다 매년 적자가 누적되고 있어서다. CJ캄보디아는 지난 2001년 CJ가 무학주정(6,200원 100 -1.6%)과 손잡고 50대 50 지분을 출자해 설립한 자본금 520만달러 규모의 자회사로, 전분 및 주정 원료로 쓰이는 타피오카를 재배하고 있다. CJ 캄보디아 사업이 신통치 않게 된 이유는 농장 운영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 설립 초기, 캄보디아 정부로부터 2400만평…

542 total views, no views today

더보기